보도자료

20210723-세종도시교통공사, 불법촬영 예방시설물‘안심가림판’ 설치 2021-07-23 11:00

세종도시교통공사    136

세종도시교통공사, 불법촬영 예방시설물‘안심가림판’ 설치

- 세종시 대중교통시설 여성화장실에 안심가림판 설치와 불법카메라 점검 -


  세종도시교통공사(사장 배준석)는 여름철 성범죄 예방활동에 앞장서고자 다중이용시설인 CNG충전소와 조치원터미널 등의 여성화장실 20개소에 '안심가림판'을 설치했다고 23일 밝혔다.

  '안심가림판'은 화장실 칸막이의 하단부와 바닥의 10㎝ 가량의 틈을 밀폐하는 별도 가림막으로 휴대폰 등을 이용한 불법 촬영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시설물이다. 

  최근 3년간 공중화장실 내 불법촬영 범죄 대부분이 화장실 칸막이 아래로 휴대폰 등의 장비를 넣어 촬영하는 유형인만큼 대중교통시설 여성화장실 ‘안심가림판’ 설치는 여성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불법촬영 예방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.

  도시교통공사는 ‘안심가림판’ 설치 외에도 여름철 성범죄 사전 예방을 위해 대중교통시설 게시판에 성범죄 예방 포스터 게시와 함께 불법카메라 탐지 장비를 활용한 화장실 내 몰래카메라 설치 여부를 점검했다.

  세종도시교통공사 배준석 사장은 “이번 '안심가림판' 설치가 불법 촬영 범죄를 사전 차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"면서 "앞으로도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대중교통시설물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"고 말했다.

  한편 세종도시교통공사는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시설환경 조성을 위해 세종시 대중교통시설 여성화장실에 불법카메라 간이점검카드를 제작 비치해 대중교통시설 이용객들에게 호평을 받은 바 있다.